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우울증 치매 구이 둘의 차이는?

우울증 치매 구이 둘의 차이는?

퇴행성 치매 환자는 기억력이 조금씩 점차적으로 나빠져 우울증 환자는 갑자기 나빠졌거나 기분 상태에 따라 변화 전문가들은 노인들의 우울증이 경우에 따라 치매로 진행할 수 있는 위험요인 혹은 전조증상이라고 본다. 이상하게 울적하고 무기력해지는 우울증. 노년기 우울증은 이런 기분 장애와 더불어 기억력 감퇴와 지적인 기능 저하도 동반해 흔히 나타난다. 하지만 우울증이라고 속단해 내버려 둬서는 안 된다.

◇ 전체 노인의 약 10~20%는 우울증 치료율은 낮아 노인 우울증과 치매가 어떻게 구별되는지 사전 파악이 중요하다면서 우울증의 증상과 치료법, 치매와의 구분법을 다음과 같이 소개 우울증 의욕 저하, 우울감, 그리고 다양한 정신 및 신체적 증상을 일으켜 일상 기능의 저하를 가져오는 질환 노년기 우울증이 있는 사람들이 자주 느끼는 증상은 '기억력이 나빠졌다'는 것 65세 이상 인구 10명 중 2~3명이 경험한다고 알려진 매우 흔한 정신건강 문제 진짜 치매는 아닌데 치매와 같은 증상이 나타날 수 있다는 의미로 마치 치매에 걸린 것처럼 인지 문제 호소 이 경우 가성 치매 입맛이 줄고 잠을 못 자는 증상도 동반될 수 있다.

우울증을 가진 사람들은 인지 기능만 문제가 있는 게 아니라 기분이 가라앉거나 매사에 관심과 의욕이 떨어질 수 있다. 우울증의 특징 소화가 잘되지 않아 가슴이 답답한 상태 등의 '신체 증상'을 자주 호소 특히 몸이 아프거나 기운이 없다. 노년기 우울증은 항우울제 등의 약물을 사용하면 충분히 치료가 가능하고 좋아질 수 있다. 항우울제는 수면제나 안정제에 비해 부작용이 적고 다른 약물과 함께 사용해도 안전 따라서 고령 환자도 대부분 불편함 없이 복용 가능

◇ 치매 가능성 올라가 노년기 우울증, 제때 진단·치료해야 치매로 이어지는 우울증은 인지 기능의 변화가 동반 노년기 우울증을 진단하고 치료해야 하는 중요한 이유는 '치매로의 진행 가능성' 때문 노년기 우울증을 앓고 있는 환자들은 크게 두 그룹 첫 번째 20~30대 젊은 나이에 우울증이 발생해 나이 들어서까지 지속되는 조발성 우울증 두 번째 젊었을 때는 별다른 문제가 없다가 중년 이후에 우울증이 발생하는 경우로 만발성 우울증 % 뇌의 퇴행성 변화가 동반됐을 가능성이 높기 때문에 특히 주의 깊게 경과를 지켜봐야 한다. 우울증 초기부터 인지 기능 문제가 동반되거나 치료 중 우울 증상은 좋아졌지만 기억에 호전이 없는 경우, 우울증 약물치료에 반응이 좋지 않은 경우에서는 아직 드러나지 않은 신경퇴행성 질환의 동반 가능성을 봐야 한다.

우울증과 치매를 구분 위해 인지 기능 검사나 자기 공명 영상(MRI)과 같은 뇌 영상 검사 시행 우울증과 치매를 구분할 때 가장 중요한 포인트 '인지 기능 퇴행성 질환은 오랜 시간에 걸쳐 서서히 나빠지는 것이 특징 치매를 일으키는 원인의 80% 이상은 알츠하이머병과 같은 신경퇴행성 질환