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신장이식 전 저용량 리툭시맙 사용

신장이식 전 저용량 리툭시맙 사용

혈액형이 다르거나 조직 부적합 판정을 받은 신장을 이식하면, 이식 후 암 발병률이 높아진다는 얘기가 있다. 이식 전처리 약물인 '리툭시맙'이 암 발생을 일으킨다는 것이다.

그러나 최신 연구를 통해 신장 이식 전 리툭시맙 사용이 암 발병 위험을 높이지 않고, 약물 용량을 조절하면 부작용 없는 신장이식이 가능하다는 사실이 확인됐다.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 권현욱 교수팀 신장이식 수술을 받은 환자 2900여 명을 대상 혈액형 불일치 또는 조직적 합성 부적합으로 수술 전 저용량 리툭시맙 치료 여부에 따른 암 발생률을 비교한 결과를 공개했다.

비교 결과 리툭시맙을 사용하지 않았던 환자들의 수술 후 암 발생률은 약 3%였던 반면, 리툭시맙을 사용한 환자들은 약 2%로 나타나 통계적으로 차이가 없었다. 리툭시맙을 고용량으로 사용하면 환자의 면역 기능이 저하돼 암 발생 가능성이 커진다는 연구 결과가 존재한다. 이에 권현욱 교수팀은 2008년 1월부터 2018년 1월까지 신장이식 수술 환자 2895명을 대상으로, 수술 전 리툭시맙 주사를 맞지 않은 2273명과 리툭시맙 주사를 맞은 622명을 각각 평균 약 83개월, 72개월 동안 추적 관찰했다.

리툭시맙은 혈액형 불일치 또는 조직적 합성 부적합 신장이식 수술 환자들에게 수술 1~2주 전에 주사로 투약됐다. 리툭시맙은 면역억제제 중 하나로, 신장이식 후 거부반응을 일으키는 항체를 만드는 B 세포(면역세포)를 사멸시킨다. 림프종, 백혈병 등 항암 치료에 고용량으로 사용되는 약물인데, 혈액형 불일치 또는 조직적 합성 부적합 신장이식 수술 환자에게는 수술 후 거부반응을 줄이기 위해 저용량으로 사용한다.

실제 신장이식 수술 후 암 발생과 관련이 큰 요소는 환자의 나이와 비만도(BMI)로 분석됐다. 투약 결과, 리툭시맙 주사를 맞지 않은 환자 중 약 2.9%(65명)에서 추적 관찰 기간에 암이 발생했고, 리툭시맙 주사를 맞은 환자 중 약 1.9%(12명)에서 암이 발생한 것으로 나타났다.

리툭시맙 투약 여부가 발암 가능성에 영향을 주지 않음이 확인된 것이다. 권 교수는 "수술 전처리 효과는 극대화하면서 부작용은 최소화하는 최적의 리툭시맙 용량을 찾아 환자들에게 적용해 온 결과”라고 했다. 권현욱 서울아산병원 신‧췌장이식외과 교수는 "이번 연구를 통해 고위험 신장이식 예정 환자에게 리툭시맙을 저용량으로 세밀하게 조절해 사용하면 부작용 없이 새로운 신장이 잘 자리 잡을 수 있다는 사실을 밝혔다"라고 말했다.


이수근 아내' 박지연, 신장 이식 필요하지만.. 힘내서 반창고 붙이고 외출 박지연이 외출 근황을 공개해 화제다. 여름에 반팔을 입는 게 누군가에게는 당연한 일이지만 저한테는 영화처럼 특별하고 감사한 날이었어요. 제 친구가 영화 첫 주연이라 나름 예쁘게 가고 싶었던지라 툭튀 팔에 반창고 붙이고 안 입던 스타일로 축하해주러 다녀온 오늘. 멋있다 최웅"이라는 멘트도 더했다.

개그맨 이수근의 아내 박지연은 14일 자신의 인스타그램을 통해 "누군가에게는 당연한 것들이 또 누군가에게는 소중할 수도 #감동 주의보"라는 글과 함께 사진을 공개했다. 공개한 사진 속에는 박지연이 예쁜 반팔 의상을 입은 채 외출해 인증숏을 남기고 있는 모습이 담겨 있어 눈길을 끈다.

박지연은 2011년 둘째 임신 당시 임신 중독 증상으로 신장에 이상이 생겼으며, 현재 투석 치료 중이라고 전해 안타까움을 자아낸 바 있다. 한편 박지연은 스타일리스트 출신으로, 지난 2008년 12세 연상 개그맨 이수근과 결혼했다. 슬하에 두 아들을 두고 있으며 첫째 아들은 아이돌 연습생으로 알려졌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