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식중독 증상과 대처방법 살모넬라균이 원인

식중독 증상과 대처방법 살모넬라균이 원인

식중독의 발생률과 원인에 대해서 서술하고 상한 음식을 먹었을 경우 나오는 증상과 원인이 되는 감염원의 종류에 대해서 알아보도록 하자 그리고 치료 방법에 대해서도 확인해보도록 하자

 

 

식중독 증상과 대처방법

 

식중독은 5월부터 9월 사이에 한 해 발생률의 80% 이상이 발생한다. 신선한 아침에는 괜찮았던 음식도 갑자기 더워진 날씨로 인해 상하는 일이 빈번하기 때문이다.

 

미생물들은 온도와 습도가 적당하면 놀라운 속도로 번식하면서 독소를 생성하는데 올여름은 특히 가을장마 등 영향으로 높은 온도와 습도의 원인으로 쉽게 상한 음식이 발생할 가능성이 높았고 이는 세균이 쉽게 번식하면서 독소를 음식에 생성해 놓게 된다.

 

이런 상한 음식을 섭취하면 식중독에 걸려 배가 아프고 설사를 하게 되며 심한 경우 입원 치료를 받아야 한다. 얼마 전 김밥집에서 발생한 집단 식중독의 원인이 살모넬라균이 주요 원인이었다.


식중독의 증상은 감염원의 종류와 감염원의 양에 따라 다양하게 나타난다. 세균성 식중독은 식중독의 가장 흔한 형태로 세균 감염 자체가 원인인 감염형과 세균이 만든 독소를 섭취하여 발생하는 독소형으로 구분된다. 독소형 식중독의 대표적 원인균은 황색 포도상구균, 보툴리눔균 등이며, 독소 섭취 후 30분에서 4시간 내로 빠르게 증상이 나타난다. 감염형 식중독은 살모넬라, 장염 비브리오균, 병원성 대장균, 콜레라균 등이 대표적 원인으로 섭취 후 증상이 나타날 때까지 1~2일 정도 시간이 소요된다.

 

식중독의 전형적인 증상은 원인 음식 섭취 후 48시간 이내에 발생하는 오심, 구토, 복통, 설사 등이지만 심한 경우 발열, 오한, 혈변, 탈수, 신장기능 저하 및 신경학적 증상(언어장애, 근력 약화, 복시, 연하곤란)까지 보일 수 있다. 국민건강보험 일산병원 소화기내과 조용석 교수는 "식중독의 대부분은 저절로 호전되지만 70세 이상 고령 환자의 경우 병원을 방문하는 것이 좋다"며 "또한 혈변, 발열, 식욕부진, 탈수 등 증상이 심해서 견디기 힘들거나 증상이 24시간 이상 장시간 지속되는 경우, 집단으로 발병하는 경우, 신경학적 증상이 나타나는 경우에는 병원을 방문해야 한다"라고 말했다.

 

식중독 치료

 

  • 대부분 수액 공급과 전해질 보충 등의 보존적 치료만으로 충분하다. 항구토제나 지사제의 사용은 주의가 필요
  • 설사를 멎게 해주는 지사제는 경우에 따라서 증상과 예후를 악화시킬 수 있으므로 필요한 환자에게 선별해서 사
  • 증상 발생은 세균 자체가 아닌 세균이 만들어놓은 독소에 의한 것이므로 대부분의 식중독에서는 항생제를 사용하는 것이 큰 도움이 되지 않는다.
  • 다만 환자가 열이 심하거나 2차 감염이 우려되는 고위험군의 경우 의학적 판단에 따라 항생제를 사용할 수 있다.

 

식중독은 예방이 최선의 치료

 


가을 식중독' 왜 많을까?

 

식중독은 흔히 여름에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져 있다.

 

그러나 가을 역시 여름 못지않게 식중독이 많이 발생하는 것으로 알려졌다. 식품의약품 안전처(식약처)는 "2015년부터 최근 5년간 평균 식중독 발생 현황을 분석한 결과, 가을철(9~11월)에 발생한 식중독은 81건(환자수 2048명)으로 여름철(6~8월) 108건(환자수 2387명) 다음으로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라고 밝혔다.

 

가을철은 아침, 저녁으로는 쌀쌀하지만 낮 기온은 식중독균이 증식할 정도로 높아 조리된 음식을 장시간 상온에 보관할 경우 식중독이 발생할 수 있기 때문이다.

 

특히 가을철에는 살모넬라균에 의한 식중독 발생이 가장 많은 것으로 나타났다. 게다가 가능 철에는 야외활동이 많아지는 시기로 도시락 섭취로 인한 식중독 발생 가능성이 높다고 식약처는 지적했다.

 

식약처는 "이를 예방하기 위해서는 △음식을 조리하기 전‧후로 비누 등 손세정제를 이용해 30초 이상 손을 깨끗이 씻기 △채소‧과일 등은 물에 담갔다가 흐르는 물로 깨끗이 씻은 후 빨리 사용하거나 차갑게 보관 △손질한 육류·어패류는 냉장 상태로 보관 △육류, 가금류, 달걀 등은 내부까지 완전히 익도록 충분히 가열·

 

조리(중심온도 75℃, 1분 이상, 어패류의 경우에는 중심부가 85℃이상 충분히 가열‧조리) △칼·도마는 식재료별로 구분해서 사용 후 깨끗이 씻어 교차오염 방지 △김밥을 만들 경우에는 재료를 충분히 익히고 식힌 다음에 조리하며, 도시락은 밥과 반찬을 식힌 후 별도 용기에 담기" 등의 수칙을 지치는 것이 좋다"라고 당부했다.

 

이어 "미지근한 온도(30~40℃)에서 미생물의 증식이 가장 빠르기 때문에 익힌 재료는 식혀서 조리해야 한다"라고 강조했다. 조리된 음식을 외부로 가지고 갈 때도 보관 온도에 유의해야 한다. 나들이할 때 조리된 음식은 아이스박스 등을 이용해 10℃ 이하로 보관·운반하고, 햇볕이 닿는 곳이나 차량 내부, 트렁크 등 비교적 온도가 높은 곳에서 2시간 이상 방치하지 않아야 음식이 변질될 우려가 적이다.

 

또 여행을 가더라도 야생의 덜 익은 과일이나 야생버섯 등을 함부로 채취·먹어서는 안 되며, 안전성이 확인되지 않은 계곡물이나 샘물 등을 함부로 마실 경우 식중독이 발생하기 쉽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