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뇌졸중에서 뇌출혈 전조증상은 무엇이 있나?

뇌졸중에서 뇌출혈 전조증상은 무엇이 있나?

뇌질환, 골든타임을 지켜야 하는 이유 뇌에 이상이 왔다는 증상이 오면 골든타임 즉 4~5 시간 내에 치료를 받아야 한다. 뇌졸중, 뇌출혈은 뇌로 가는 혈류가 차단될 때 발생한다. 뇌혈관이 막혀 발생하는 뇌경색과 혈관에 터져 발생하는 뇌출혈로 나뉜다. 뇌혈관 질환은 암에 이어 사망률 2위에 이른다. 혈류로 공급받던 산소와 영양소가 부족하면 인접한 뇌세포는 몇 초 만에 손상을 입는다. 급성으로 발생해 응급상황이 많다.

뇌지주막하출혈

뇌졸중 뇌출혈 전조 증상 걷기가 어렵다. 얼굴이나 팔, 다리에 갑작스럽게 마비가 오거나 쇠약해진 느낌을 받는다. 갑자기 한쪽 혹은 양쪽 눈이 잘 보이지 않는 느낌을 받는다. 말을 이해하지 못하거나 이해하는데 어려움을 겪는다. 망치로 맞은 듯 갑작스러운 두통을 느낀다. 현기증이 나거나 균형감각이 사라진다. 최근 영화배우 강수연 씨가 55세로 세상을 떠나 영화인을 비롯, 그의 예술세계를 추앙했던 이들이 모두 황망해하고 있다. 그는 갑작스러운 뇌출혈 증세로 심정지 상태가 와 병원에 실려갔다. 뇌를 싸고 있는 지주막 아래로 피가 퍼지고, 이 때문에 호흡을 관할하는 중뇌를 압박하게 되는데 호흡 부전이 오면 심정지로 이어진다. 뇌동맥류가 터진 것으로 보인다. 뇌 검사 결과 많은 양의 뇌출혈과 저산소증이 있었다고 한다. 강수연 씨는 쓰러지기 전 심한 두통을 호소했고, 병원에 가자던 가족들의 말에 버텨보겠다 고 했는데 이 당시 소량의 피가 새면서 두통과 메스꺼움이 온 것으로 전문의들은 보고 있다. 뇌동맥류는 보통 60대 이후 발병되지만 30~40대에도 발견된다. 갑작스러운 두통이나 마비 증상이 올 때는 신속하게 병원에 가서 검사를 받아야 한다. 평소 혈압이 높거나 콜레스테롤 수치가 높고, 비만 진단을 받았거나 운동이 부족한 이들은 위험인자를 갖고 있으므로 더 조심해야 한다. 인구의 2~5% 정도의 발병률을 보인다. 이 때문에 40대 이후에는 CT나 MRA 검사로 뇌동맥류 존재 여부를 확인하는 게 좋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