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카테고리 없음

이팝나무 꽃의 학명과 분류 특징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반응형

이팝나무 꽃의 학명과 분류 특징에 대해서 알아보아요

 

학명과 명칭
Chionanthus retusa

 

이팝나무
 우리나라의 남부 지방을 비롯해 일본, 대만, 중국 등지에 분포하는 낙엽성 교목

 

이팝나무의 학명

 

치오난투스 레투사(Chionanthus retusa)

 

흰 눈이라는 뜻 치온(Chion)

꽃이라는 뜻 안토스(Anthos)의 합성어

하얀 눈꽃이라는 의미

 

중국이나 일본에서는 잎을 차 대용으로 사용해 이팝나무를 다엽수(茶葉樹)라고도 부른다.

영어로는 '프린지 트리(Fringe tree)'이며, 한자로는 육도 목(六道木), 유소수(流蘇樹)라 한다.

 

생물학적 분류

 

강: 쌍떡잎식물 
목: 물푸레나무목 
계: 식물
문: 속씨식물 

주요 분포지 
한국, 일본, 대만, 중국


우리나라의 남부 지방에서 자라는 낙엽성 교목으로 물푸레나무 속하는 식물

 

주요 분포 지는 이웃 국가인 일본, 대만과 중국의 운남산 등으로 세계적으로 희귀한 식물이다. 

주요 분포 지는 전라도·경상도 등 남부 지방이며, 해안을 따라서는 서쪽으로는 인천까지, 동쪽으로는 포항까지 분포한다. 그러나 옮겨 심을 경우 중부 내륙에서도 잘 자란다고 알려져 있다.

 


이팝나무는 높이가 약 20m로, 잎은 마주나고 보통 잎자루가 긴 타원형

 

꽃은 암수딴그루로서 5∼6월에 개화하는데, 백색을 띠고 있으며 새가지의 끝부분에 달린다.

 

꽃받침과 화관은 4개로 갈라지고 수술은 2개가 화관통에 붙어 있다. 열매는 타원형의 핵과로, 검은 보라색을 띠고 있으며 10∼11월에 익는다.

 

특징
향기로운 백색 꽃이 20여 일간 잎이 안 보일 정도로 나무 전체에 피었다가 가을이면 콩 모양의 보랏빛이 도는 타원형 열매가 겨울까지 달려 있어서 정원수나 공원수, 가로수로 적합한 나무라고 이야기할 수 있다.

 

옛날 사람들은 이팝나무 꽃이 잘 피면 풍년이 들고 그렇지 못하면 흉년이 든다고 했다.

승주군 쌍암면에 있는 500년쯤 된 나무(천연기념물 제36호)가 가장 오래되었다.

이팝나무 어린잎은 말려서 차를 끓여 먹기도 하고, 뜨거운 물에 살짝 데쳐서 나물로 이용할 수도 있다. 번식은 좀 까다로워서 삽목이 잘 안 되고, 종자는 이중 휴면을 하기 때문에 두 해 동안 노천매장을 해야 발아가 겨우 된다. 


광양 유당공원 이팝나무, 올해도 풍년을 가져올까요

 

한해의 풍년을 점치고 기후를 예보하는 지표 나무로, 꽃을 많이 피운 해는 풍년이 든다는 속설을 가지고 있습니다.

오는 20, 21일 광양시립예술단의 '우리 동네 문화유산에서 즐기는 공연'이 유당공원에서 펼쳐져 관람객들에게 봄날의 풍취를 가득 느끼게 해 줄 예정입니다.

이팝나무는 하얀 꽃이 이밥(쌀밥)과 같다고 하여 이름 붙여졌습니다.

차츰 흰 꽃을 틔워가고 있는 이팝나무, 올해는 풍년의 기쁨을 누릴 수 있을까요?
이팝나무가 활짝 피면 풍년이 든다는 속설을 담고 있는 광양 유당공원이 주목받고 있습니다.

광양 유당공원

 

1547년 광양현감 박세 후가 읍성이 노출되는 것을 막기 위해 연못을 파고 수양버들과 이팝나무를 심어 만든 보안림


궁사들이 모여드는 활터였고 누런 황소를 차지하기 위한 열띤 씨름대회가 벌어진 마을의 광장이었습니다.


공원에는 500년 나이테를 새기며 18m에 달하는 높이로 자란 천연기념물 제235호인 이팝나무가 있습니다.

반응형